최정훈 Jeong Hoon Choi

Baritone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바리톤 최정훈은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에서 고성현 교수를 사사하였다.

졸업 후 독일 Johannes Brahms Konservatorium in Hamburg에서 러시아 출신 소프라노 Vera Borisova에게 노래와 연기를 배우며 오페라 배우로서의 기초를 다져 나가던 중 교내 오페라 프로젝트인 모차르트 오페라 “여자는 다 그래(Cosi fan tutte)”의 굴리엘모 역을 맡아 노래하며 오페라 부파(주로 코믹한 연기를 담당하는) 바리톤으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한편, 조연출 파트에도 참여하여 오페라 전반에 대한 이해를 높여갔다.
모차르트 오페라와의 인연은 귀국 후 “여자는 다 그래(Cosi fan tutte)”의 굴리엘모 역으로 한국 소극장 오페라 축제에 참여하는 기회가 되었다.

독일 유학 중 가곡에도 관심을 보여 슈베르트의 “물방앗간의 아가씨(Die Schöne Müllerin)” 전곡, 슈만의 “시인의 사랑(Dichterliebe)” 전곡 등을 연주하면서, 자연스레 독일 시의 해석 방법과 표현력에 대해 연구하게 되었고, 현지인들에게 깊은 관심을 받기도 하였다.

바리톤 최정훈은 독일 함부르크 요하네스 브람스 콘서바토리움(Johannes Brahms Konservatorium in Hamburg)에서 아우프 바우 슈투디움(Aufbau Studium)과 전문연주자과정(콘체르트 엑자멘: Konzertexamen)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베를린의 Canteatro에서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에 참여하여 투우사로 데뷔하였다.

귀국 후 코리안체임버 오페라단(단장: 이은순)의 일원으로 한국 소극장 오페라 축제에 참여하여 모차르트의 오페라 “여자는 다 그래(Cosi fan tutte)”, ”피가로의 결혼(Le nozze di Figaro)”, ”마술피리(Die Zauberflöte)”와 도니제티의 번안 오페라 “울 엄마 만세(Viva la mamma!)”, 브리튼의 어린이 오페라 “굴뚝청소부 쌤(Little Sweep)”, 그리고 창작 오페라 “나는 이중섭이다”를 비롯하여, 예울음악무대, 서울오페라앙상블, 수지 오페라단, 강릉 오페라단, 앙상블 노이 등 여러 단체의 오페라에 참여하여 오페라 가수로서의 역량을 과시하였다.

또한 유학 전부터 인연을 맺고 있는 서울음악학회(Seoul Musicians Academy)에서 꾸준한 스터디와 활동으로 음악의 학문적 부분을 소홀히 하지 않았으며, 작곡가 고 강준일 선생과 가곡의 표현방법을 연구하던 중 그의 가곡을 국립 국악관현악단과 국립극장 대극장에서 연주하게 되는 행운도 얻었다.

이외에도 바리톤 최정훈은 독창자로서 이태리 가곡 연주회, 피아노 플러스 앙상블(대표: 이지희), 충무아트홀 신년음악회, 칸티쿰 합창단(단장: 서광태) 등 다수의 연주에 참여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문연주자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서울기독대학교, 예술인센터 전통음악원 교수 등을 역임한 그는 현재 경기예술진흥원 기획위원, 서울음악학회 회원, 이태리가곡연구회 회원, 수동교회 성가대 및 가브리엘 남성 중창단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성실함을 바탕으로, 노력하는 성악가의 길을 가길 원하는 바리톤 최정훈은, 서양의 발성 기법을 가지고 우리말의 발음을 ‘어떻게 잘 전달 할 것인가?’의 물음에 답을 찾고자 연구와 고민을 꾸준히 해 나가고 있으며, 이러한 작업들이 관객과 조금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하고 있다.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