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듀오 베리오자 Pianoduo Berioza

Piano duo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피아노 듀오 베리오자(Berioza)는 피아니스트 전현주, 전희진 두 자매가 결성한 팀으로, 1995년부터 함께 러시아에서 유학했다. 1997년 팀 결성 후, 2005년 St.Petersburg 피아노 듀오 협회에 회원으로 등록되었으며, 협회에 소속된 최연소이자 첫 외국인 연주자이다. 2010년 독일 최고 권위의 ARD 국제 콩쿠르의 ‘피아노 듀오 부문’에서 1등 없는 2위로 우승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최근 러시아 생활을 마치고 귀국하며 팀 이름을 ‘램넌트’에서 ‘베리오자’로 개명하며 본격적인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베리오자는 러시아의 상징인 자작나무(러시아어로 “베료자”)를 뜻하며, 러시아 정통의 피아니즘을 선보이겠다고 각오가 옅보인다.

 

피아니스트 전현주는 1984년생으로 3살 때부터 피아노 시작하여 1995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유학,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영재음악학교에 5학년으로 입학을 하였다. 2002년에 수석으로 졸업, 같은 해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에 수석 입학하였으며, 2007년 졸업 후 같은 해 12월 박사과정 입학하여, 2010년 최고점수로 음악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피아니스트 전희진은 1987년생으로 4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하여 1995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유학,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영재음악학교에 3학년으로 입학하고 2004년 수석으로 졸업하였다. 같은 해 9월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에 입학하여 2009년 수석으로 졸업했으며, 동 대학원 음악박사학위도 수료하였다.

 

이들은 2010년 제 59회 독일 최고권위의 “뮌헨 ARD 국제콩쿠르” 피아노 듀오 부문의 우승 (1등없는 2등 수상) 및 관객상 (Publikumsprise)을 수상했으며, 그에 앞서 2009년 체코 슈베르트 피아노 듀오 국제 콩쿠르에서 1등 및 슈베르트 작곡가 특별상을, 2006년 러시아 Mariya Udina 피아노 듀오 국제 콩쿠르 1등, 2006년 리투아니아 Kaunas 피아노 듀오 국제 콩쿠르 1등을 수상했다.

 

독일 뮌헨 Herkulessaal 에서 Bavarian Symphony Orchestra (지휘: Christoph Poppen)과 협연했으며, 체코 Smetana Hall, 독일 Leipzig Gewandhaus, Weimar, Dortmund, 러시아에서 다수의 리사이틀과 협연을 가졌다. 우리나라에서는 2011년 금호문화재단의 초청으로 금호아트홀에서 첫 리사이틀을 가졌으며, 2011-2012 독일 모차르트 협회 최초 한국인 장학생으로 선정되었다. 이들 듀오는 바로크 음악부터 현대음악까지 폭넓은 레파토리로 활동 중이며, 2014년에는 의 음악파트너로 선정되어 “러시안 로망스”라는 주제로 차이코프스키, 라흐마니노프, 쇼스타코비치, 아렌스키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였으며 2014년 클래식FM라디오 “2014 한국의 클래식 내일의 주역들”에 선정되어 2015년 1월 음반이 발매되었다.

2016년 1월에는 월간 객석에서 차세대 젊은 연주자로 선정되었으며 표지에 소개 되었다.

2016년 2월 KBS 더 콘서트 출연

2017년 8월 디토카니발 세종문화회관 이상한 나라의 디토 협연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