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진 So Jin Hwang

Cellist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풍부한 감성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호소력 짙은 무대를 선사하는 첼리스트 황소진은 일찍이 중앙일보, 해외파견 음협 콩쿠르, 부산음악 콩쿠르 등에서 입상,

이화경향, 음악저널, CBS, 국민일보 콩쿠르 1위 등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일본 Kirishima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Grand prix, 뉴

질랜드 Adam International Cello Competition에서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서울시향과 서울심포니오케스트라, 충청필하모닉오케스트라,일본 Kagoshima

Symphony Orchestra 등 국내외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학창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었다.

예원학교와 서울예고를 수석으로 졸업한 후 우수한 성적으로 서울대 음대에 입학했고, 이후 서울대 재학 중 독일 베를린 국립음대(Udk)로 건너가 Diplom과

최고연주자과정인 Konzertexamen을 독일 Hindemith Stiftung의 장학금을 받으며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다. 국내에서 전소영, 박경옥, 백청심 교수를, 독일

에서 Wolfgang Emanuel Schmidt, Artemis Quartet(실내악)을 사사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실력과 자질을 갈고 닦았다.

또한 지칠 줄 모르는 음악에 대한 학구적 의지를 지닌 그녀는 David Geringas, Gary Hoffman, Jens-Peter Maintz, Tsuyoshi Tsutsumi, Luis Claret, Ralph

Kirshbaum, Bernard Greenhouse, Laszlo Fenyo, Wen-Sinn Yang등 다수의 해외 유명교수들의 마스터 클래스와 Kronberg Academy, Rutesheim Cello Academy등

의 페스티벌에도 참가 및 연주하였고, 이를 통해 여러 음악과들과의 교류로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다지고 성숙한 음악적 성숙을 이루었다.

베를린 Deutsche Oper Orchester에서 단원 및 쳄버 오케스트라 Metamorphosen Berlin, Kammerphilharmonie Berlin-Brandenburg 에서 객원수석으로 활동하며

독일 전역과 스위스에서 연주활동을 하였는데 유럽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은 그녀가 연주가로서 스펙트럼을 넓히는데 많은 영향을 끼쳤고, 폭넓은 관심으로

솔리스트로서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와 실내악 등 다양한 음악의 분야로 나아갈 발판이 되었다.

귀국 후에는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구:서울바로크합주단)의 단원으로, 서울솔리스트 첼로앙상블 단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하여 꾸준한 음악적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일본 요코하마 ‘Beyond the Border Music Festival’ 초청되는 등, 매해 일본 Kirishima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초청되어 Shigeo Neriki, Daishin

Kashimoto, Claudio Bohorquez등과 함께 연주를 가지고 있다.

2013년 세라믹 팔레스홀 신예연주가 시리즈 초청독주회를 시작으로 한국에서의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으며 인천시향 수석, 대구경북과학기술원 DIGIST

의 대우교수, 충주대, 중앙대 강사를 역임한 황소진은 현재, 충북도립교향악단 첼로수석 단원으로 활동 중이며 예원학교, 서울예고, 선화예고, 숙명여자대학

교에 출강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