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 ARTSTS FORUM

제1회 영 아티스트 포럼

  • 일시 : 2017년 9월 11일 오후3시
  • 장소 : 코스모스 악기홀
  • 주제 : 어떻게 음악계에서 살아남을것인가 1
  • 대상 : 국내 젊은 클래식 연주자들(사전신청자에 한해 무료참석)
  • 주최 : Classical Network   후원 : Classical Cloud
  • 연사 : 박민정(예술의전당 본부장) 김호정(중앙일보 기자), 박선희(금호문화재단 팀장), 신혜정,(코리아심포니오케스트라 팀장), 이샘(목프로덕션 대표), 김재원(피아니스트, 클럽M 리더)
  • 좌장 : 박현진
REVIEW

한국의 재능있는 클래식연주들을 위한 <영 아티스트 포럼 > 그 첫 번째 포럼 <어떻게 음악계에서 살아남을 것인가> 이 9월 11일 코스모스홀에서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첫 번째 포럼에서 연사로 참여한 클럽 엠의 음악감독이자 피아니스트 김재원은 본 포럼을 통해 본인이 직접 기획, 론칭한 클럽 엠 앙상블의 창단을 통해 현 시대 아티스트가 지녀 할 태도와 비전에 대한 진솔한 의견으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연사로 참여한 목프로덕션의 이샘 대표와 금호아시아나 문화재단의 박선희 부장은 한국의 뛰어난 클래식 연주자들이 현실적으로 직면한 어려움과 지원 부족, 국내 클래식 시장의 시스템 부재에 대한 현실적인 의견을 개진하였다.

또한 예술의전당 박민정 본부장은 예술의전당 사례를 통해 현재 클래식은 예전에 비해 저변은 넓어지고 있으나, 대중과 소통하는 컨텐츠는 여전히 부족한 현실을 지적하였다.  참가한 영 아티스트들의 현장에서 이루어진 Q&A에서는 클래식 전공 후에 진로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콩쿠르 입상 후에 아티스트로 성장하기까지의 여러 과정에 대한 질문이 오고갔다.

영 아티스트 포럼은 앞으로 클래식 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신진 연주자들을 위한 플랫폼 개발 및 아티스트 발굴 및 지원을 모색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