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음쳄버오케스트라 HWAUM Chamber Orchestra

Orchestra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화음쳄버오케스트라는 1993년에 창단된 ‘실내악단 화음(畵音)’을 모태로 1996년에 창단되었다.

‘화음(畵音)’은 음들의 조화를 뜻하는 ‘화음(和音)’이 아닌, 그림과 소리의 화합을 뜻한다. 즉, ‘화음’은 시각이 청각화되고 청각이 시각화되는 지점으로서,
화음쳄버오케스트라는 이 둘을 결합한 예술을 경험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화음쳄버오케스트라는 박상연 예술감독과 세계적 수준의 실력을 갖춘 정상급 연주자들로 구성되어있어,
모두 독주자로서의 강한 에너지와 개성을 발휘하면서 앙상블로서의 긴밀한 일치감을 추구하고 있다.
음악을 ‘고도로 정제된 다이나믹과 열정’으로 융합시킴으로써 화음쳄버오케스트라의 매력적이고 고유한 사운드를 만들고 있다.

화음쳄버오케스트라의 레퍼토리는 바로크부터 현대까지 아우르며, 특히 170곡에 이르는 ‘화음프로젝트’ 창작곡을 통해 독보적인 명성과 음악세계를 구축해왔다.
또한 기존 콘서트홀뿐만 아니라 국내외의 여러 갤러리에서 연주함으로써 음악과 미술의 융합적 경험을 적극적으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통영국제음악제, 폴란드 펜데레츠키 페스티벌 초청 연주 등 국내외에서 수준 높은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1년부터 한국 현대 창작음악의 산실의 하나인 화음프로젝트 창작곡을 모아 재연하는 ‘화음프로젝트 페스티벌’을 진행하여 각계각층의 뜨거운 호응과 찬사를 받고 있다.
화음쳄버오케스트라는 이러한 활발한 활동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는 2005 올해의 예술상 음악부문 대상인 ‘최우수상’,
2010 한국공연예술경영인협회 주최 ‘공연예술가상’ 등을 수상했으며, 오늘날 한국 최고의 연주 단체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2017년, 화음쳄버오케스트라는 ‘화음(畵音)의 가치 확산’이라는 새로운 미션을 실현하고자 화음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화음뮤지엄’을 중심으로 재편했다.
20여년 축적된 화음쳄버오케스트라의 문화와 콘텐츠의 가치를 제고하면서 새로운 시대의 가치에 부응하는 모습으로 진화하고자 한다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