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훈 Ye Hun Kim

Conductor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학구적인 진지함으로 작품을 대하며 깊이 있는 예술적 접근과 해석을 추구하는 지휘자 김예훈은 국내 차세대 지휘자로 주목 받고 있다. 일찍이 바이올린으로 음악공부를 시작한 후 한국의 원로지휘자 원경수에게 발탁되어 지휘공부를 시작하였다. 프랑스 베르사유 국립음악원, 디종 국립음악원, 파리 국립음악원에서 디플롬을 받았으며 미국 서던 일리노이 주립대학에서 전액장학생으로 오케스트라 지휘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특히 디종 국립음악원에서는 저명한 지휘교수 쟝 세바스챤 베로 (Jean-Sébastien Béreau)를 사사하며 “그의 지휘는 모든 것을 말한다”는 찬사와 함께 유례없이 두 가지 과정(CFEM, DEM)을 동시에 통과, 오케스트라 지휘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1등 졸업하였다.

이후 2005년 지휘자 정명훈에 의해 ‘5인의 젊은 지휘자’에 선정되었으며 2006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과 일본의 젊은 연주가들로 구성된 파리 아시안 챔버 오케스트라 (Paris Asian Chamber Orchestra)를 창단하였다. 이 단체는 한국과 일본의 역사적, 정치적 대립 관계에 음악을 통한 화해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국내외 언론의 주목을 받았는데 이러한 행보는 김예훈의 예술에 대한 신념에 따른 것이다. 그는 학생시절부터 예술의 역할과 음악가의 사명에 대해 심도 있는 고민을 해왔으며 지금도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07년에는 서던 일리노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페스티벌(Southern Illinois Symphony Orchestra & Music Festival)의 부지휘자로 발탁되어 미국으로 활동무대로 옮긴 후 시카고 챔버 오케스트라(Chicago Chamber Orchestra) 지휘, 알톤 교향악단 (Alton Symphony Orchestra) 음악감독 후보, 마조리 로렌스 오페라단(Marjorie Lawrence Opera)과 오페라 데뷔 등 활발한 활동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1년 귀국 후 경기광주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역임하였고 현재 과천시립교향악단 상임부지휘자로 재직 중이다. 인천시향, 춘천시향, 창원시향, 원주시향 등 국내 여러 오케스트라를 객원 지휘하였고 연주활동과 더불어 ‘교육은 미래를 만드는 일’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교육자로서도 음악가의 사명을 이어나가고 있다. 모교인 선화예술고등학교에서 6년간 오케스트라를 지도하였고 총신대학교 콘서바토리와 서울 중앙 콘서바토리에서 지휘법과 관현악법을 강의하였으며 현재는 국민대학교와 충남대학교에서 차세대 음악인 양성에 힘쓰고 있다. 그리고 시민들을 위한 클래식 강좌 프로그램과 음악칼럼, 지역학교 오케스트라를 지원하는 멘토프로그램 등을 선도함으로써 지역사회와 시민들에게 클래식 음악을 친숙하게 알리는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으며 사단법인 한국지휘자협회 총무로서 국내 교향악단 발전과 신진 지휘자 양성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