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수 Chang Soo Park

Composer, Pianist


Management:

Social links: 

BIOGRAPHY

64년 서울생. 세계 20여 개국에서 활동하는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로, 뮤직 퍼포먼스 분야에서 독창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1986년 바탕골 소극장에서 <Chaos>라는 뮤직 퍼포먼스로 정식 데뷔하였으며, 이후 매 작품마다 각각 다른 형식과 양식을 통해 늘 새로움을 추구해오고 있다. 특히 1990년 일본에서 발표했던 작품 <Requiem>은 보는 이의 감성에 직격탄을 날리는 강렬한 에너지로 그를 세계적인 퍼포머로 각인시켰다. 이외의 주요 작품으로는 1982년작 <100시간을 위한 판타지아>, 24시간 12분 동안 연주했던 1998년작 <Ephphatha> 등이 있다.

박창수는 컴퓨터, 인스털레이션, 영상 등을 복합적으로 이용한 총체적인 예술작업과 무용음악, 연극음악, 실험영화음악 등의 무대음악 작업을 병행해왔다. 1995년부터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김영희 MUTDANCE’와의 작품은 세계 18개국에서 발표되었으며, 2003년부터는 무성영화에 즉흥연주를 음악을 입히는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아트시네마와 주한독일문화원이 공동주최한 <운아힘리히 스페셜>을 비롯 전주국제영화제, 세네프 영화제 등에서 드레이어와 무르나우, 슈트로하임, 루비치, 엡스탱 등의 무성영화에 즉흥 연주를 통한 독창적인 해석을 선보인 바 있다.

작품을 통해 언제나 새로운 시도를 추구하는 그의 면모는 음악작업에 머무르지 않고 그 활동의 폭을 넓혀왔다. 그는 국내 공연문화계에 대한 예민한 문제의식과 탁월한 프로그램 기획력을 인정받으며 수준 높고 새로운 공연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002년부터 한국 최초로 자택에서 하우스 콘서트를 시작하였으며 14년간 클래식, 대중음악, 국악, 실험음악 등 다양한 음악장르의 공연을 500회 가량 무대에 올렸다. 대한민국에 하우스콘서트 열풍을 불러일으킨 그는 작지만 생생한 소통이 오가는 공연으로 풀뿌리 문화의 꽃을 피우고 있다.

특히 그는 2012년 7월에 기획한 <2012 프리, 뮤직 페스티벌 – 하우스콘서트 대한민국 공연장 습격작전>을 통해 기존 공연예술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전국 21개 도시, 23개의 공연장에서 일주일간 100개의 공연이 동시다발적으로 개최된 본 페스티벌은 지역 관객들의 문화에 대한 잠재적 욕구와 더불어 이와 같은 프로젝트를 통한 지역 문화의 활성화가 가능한 일임을 확인시켜 주었다. 본 페스티벌을 토대로 하우스콘서트는 2013년부터 전국 문화예술회관에서 정기적으로 공연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3 원데이 페스티벌> (전국 65개 공연 동시 진행), <2014 원데이 페스티벌>(한·중·일 94개 공연 동시 진행)을 진행하며 문화계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해왔다. 최근에는 7월 한달 간 세계에서 공연을 펼치는 <원먼스 페스티벌>(2015, 2016)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기초문화 확산의 중요성에 대한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내고 있다.

박창수는 그 밖에도 ‘SNU 실험음악제’, ‘전주국제영화제 – 소니마주’, ‘전주세계소리축제 – 무지카 아타락시아’, ‘보이스 오브 아시아’, ‘2014 울주 오디세이’ 등의 음악감독을 역임하였으며, 2008년부터는 매년 ‘프리뮤직 페스티벌’의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하우스 콘서트 200회 기념으로 ‘하우스 콘서트, 그 문을 열면 (음악세계)’을 책으로 발간하였으며, 2010년에는 Audioguy 레이블을 통해 그의 실험 정신이 담긴 즉흥 연주 음반인 ‘Infinite Finitude’를 발매한 바 있다.

Park Chang Soo, born in 1964, Seoul, South Korea, is a composer and pianist who has been internationally active since the 20th Century. Owning a distinctive place in the field of music performance, Park officially debuted in music performance in the Batangol Small Theater in 1986. Since then, with his works that embody different forms and styles, Park has relentlessly pursued freshness into his works. He is renowned for his work <Requiem (1990)>, performed in Japan, which showed forceful dynamism that emotionally moves people and demonstrated his potential as a performer. His major works include <100 Hours of Fantasia (1982)> and <Ephphatha (1998)> which he performed for 24 hours and 12 minutes.

Park has created total art using computers, installations, videos, and performing arts such as dance music, drama music, and experimental movie music. Following the music director Kim Young-Hee’s MUTDANCE, Park presented his music pieces in 18 countries worldwide. Since 2003, he has recently focused on adding his improvisational music on silent films.

He demonstrated originality in interpreting silent films with ‘Unheimlich Special’ which was co-hosted by the Seoul Art Cinema and the Goethe Institute of Korea. He also performed on films of Carl Theodor Dreyer, Friedrich Wilhelm Murnau, Erich von Stroheim, Ernst Lubitsch, and Jean Epstein in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Seoul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is challenges even brought him to contribute to the National Cultural Foundation. Highly recognized as a competitive art director, he enthusiastically participates in developing the performing arts culture. Holding the first House Concert at his house in 2002, Park has ceaselessly held about 500 concerts of diverse genres such as classical music, popular music, traditional Korean music, experimental music, etc, which directly contributed to making a strong cultural foundation throughout Korea despite its small sizes.

Park created a new paradigm for the performing arts industry by holding the ‘Free, Music Festival 2012 – House Concert in Your Town.’ Through the cultural projects that hold 100 concerts at 23 concert halls in 21 cities, The House Concert clearly showed the possibility of revitalizing derelict concert halls and rural citizens’ craving for the culture. Since 2013, The House Concert has been regularly hosting concerts at various cultural arts centers nationwide based on this festival, and has also proposed a new paradigm in the culture world by hosting <2013 One Day Festival> (65 simultaneous nationwide concerts all at the same moment) and <2014 One Day Festival> (94 simultaneous concerts from Korea, China, Japan). Recently, it has successfully hosted <One Month Festival> (2015, 2016), which held concerts from all over the world throughout the entire month of July, and continues to voice the importance of the proliferation of foundation of culture with a series of projects.

Filling in the music director position of ‘SNU Experimental Music Festival’,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Son Image’, ‘Jeonju International Sori Festival – Musica Ataraxia’, ‘Voice of Asia’ and ‘Ulju Odyssey 2014’, Park has also been responsible as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annual project ‘Free, Music Festival’ in 2008. He published ‘House Concert, When Open Its Door (Eumaksekye)’ celebrating the 200th the House Concert and released his experimental album ‘Infinite Finitude’ on the Audioguy label.